HOME > 성지개요 > 성지역사

성지역사

오륜대 순교자성지는 부산에서 순교하신 8분의 ‘부산 순교자묘소’와 한국순교성인 103위 중 26위의 유해를 안치한 ‘순교자 성당’이 있는 곳이다.
이곳 부산지역 에서는 1866년 병인박해에 이어 1868년 무진년 8월4일(양력 9월 20일) 수영장대에서 이정식 요한과 그의 가족들 그리고 이정식의 대자였던 양재현 마르티노를 비롯하여 함께 옥에 갇혔던 여덟 분의 신자들( 이정식, 이관복, 박소사, 이월주, 이삼근, 양재현, 차장득, 옥소사)이 군문효수의 극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이정식 요한은 동래출신 무과에 급제 동래 병영의 장교, 60세에 입교 회장이 됨, 가족과 함께 울산 수박골로 숨어 살다가 체포되고 47일간 동래 동헌에서 옥중생활을 한 끝에 75세에 치명당함. 이정식의 대자였던 양재현 마르티노는 동래 북문 밖 오늘날 금사동에서 살던 이로서 벼슬보다는 민간에서 존경받던 좌수였다. 체포되어 수영장대에서 치명 당할 때 42세)

그 후 명장동(동래구 명장동 산 96번지)에 묻혀있던 이정식 요한회장의 가족 네 분의 무덤만이 조사 확인되어, 1977년 9월 19일 이곳 오륜대로 이장하여 ‘부산 순교자 묘소’로 꾸몄다.
현재에는 네 분의 무덤 외에 다른 네 분의 무덤이 가묘로 단장되어 있으며, 특히 이정식 요한과 양재현 마르티노는 ‘윤지충과 하느님의 종 123위’에 포함되어 2014년 8월16일에 복자품에 올랐으며 미구에는 부산교구의 성인으로 공경을 받게 될 것이다.
그들이 순교한지 100주년이 되던 해에(1968년) 순교자들의 얼과 사랑의 위업을 높이 기리고 전파하고자 ‘한국 순교 복자수녀회’에서는 이곳 오륜대에 수도원을 세우고 순교자 성당을 건립하여 성지로서의 면모를 만들어 갔다. 또한 1981년에는 한국순교자 기념관 축복식과 척화비 복제, 라파엘호 모형제작, 십자가의 길, 묵주기도의 길, 성모동굴 등을 조성하였다. 그리고 2009년 3월 2일에는 한국순교자기념관은 1종 전문박물관인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으로 등록되었으며, 2013년, 10월부터는 반세기 동안 성지를 관리해온 ‘한국 순교 복자수녀회’에서 부산교구로 성지의 관리권한이 변경되었다. 부산교구는 이곳을 ‘오륜대 순교자성지’로 명명하고 전담사제를 파견하여 미사와 강론, 강의 등을 통하여 순교자 정신의 계승에 힘쓰며, 노후화된 건물의 개보수 등 본격적인 성지 정비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